구글지도, 통근TAB 및 음악기능 지원

Posted by 담대한 어떤오후
2018.10.01 23:43 Google 이야기/구글 뉴스

 

 Google은 Android 및 iOS용 Google지도의 새로운 기능을 발표했습니다 . 


이 업데이트는 이번 주에 출시 될 예정이며 출퇴근, 음악 및 개인 데이터 수집에 중점을 둔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구글지도는 도로 여행이나 휴가 여행에 특히 유용하지만 정체가 심한 출퇴근시에도 유용합니다. Google은 이러한 기능 중 일부를 새로운 '통근'탭으로 재 포장하고 있습니다.


 집 주소와 회사 주소를 설정하면 구글지도에서 아침과 저녁의 예상시간을 알 수 있습니다. 운전으로 출근하면 구글지도는 이제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 그리고 다른 경로가 있는지 알려줍니다. 이것은 Waze의 ETA 화면과 거의 비슷하게 작동하며 30분 또는 1시간 후에 더 빨라지거나 느려지는지 알려줍니다.


 버스나 기차를 타고 출근하면 언제 출발해야 하는지 구글지도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앱은 역까지 도보 또는 운전했을때의 상황을 고려합니다. 이러한 대중교통 기능은 Citymapper와 직접 경쟁하며 많은 공개 데이터에 의존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대중 교통에 대해 확인이 필요하면 구글지도에서 버스나 기차를 볼 수 있고 당신과 얼마나 가까이에 위치하는지도 확인할 수 있으며, 얼마나 오래 기다려야 하는지도 알려줍니다. 이 기능은 전 세계 80개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불행하게도 이번 업데이트는 개인 정보 보호의 단점과 함께 제공됩니다.  구글지도는 '웹 및 앱 활동'을 활성화해야하는데 이 설정을 활성화하면 Google에서 검색 기록, Chrome 검색 기록, 위치, 신용 카드 구매 등 을 수집하게 됩니다.



 다른 뉴스에서 구글지도에 음악 컨트롤을 추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이 됩니다. Spotify, Apple Music 및 Google Play 뮤직을 제어 할 수 있으며,  화면 아래쪽에 움악를 건너 뛰거나 음악을 일시 중지하는 컨트롤바가 추가 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전 세계 80개국에 우리나라도 포함되는 걸까요? 흠..
  2. 정말 80개 지역에 우리나라도 꼭 포함됬으면 좋겠네요 ㅎㅎㅎ UAE도...(구글맵만 사용한답니다 ㅠㅠ)
    • 2018.10.04 14:0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