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Windows 7 beta 공개 개시

Posted by 담대한 어떤오후
2009.01.09 07:16 NEWS/IT 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는 1월 7일(미국시간), 스티브 발머 CEO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2009' 기조강연에서 차세대os "Windows 7" 베타판과  "windows live"의 최신판을 공개했습니다.
 
 "Windows 7" 베타판은 MS 리소스 센터인 MSDN과 TechBeta, TechNet유저를 대상으로 먼저 제공하며 일반 사용자(미국)들은 현지시간 9일부터 www.microsoft.com/windows7를 통해 내려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3세대 Windows live로 불리는 "Windows live" 최신판에는 윈도 라이브 메일, 윈도 라이브 포토캘러리, 윈도 라이브 메신저 등이 포함되며 "FaceBook"처럼 인기가 높은 50여 개 이상의 인터넷 서비스와도 연동된다합니다.

 스티브 발머는 "windows 7"은 더욱 간결해진 인터페이스와 신뢰할 수 있는 성능을 자랑하며 Windows live는 사용자들이 보다 쉽게 정보를 공유하도록 돕는 효율적인 기술을 제공할 것라고 전했습니다.



☞ 다음은 한국MS에서 소개하는 주요 내용입니다.

윈도우 7의 기능 소개

  마이크로소프트는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한 윈도우 7의 새롭고 향상된 주요 기능들을 공개했습니다.
 
-  고객의 요청 반영: 마이크로소프트는 고객들이 운영체제에 원하는 요구들을 충족시켜 주기 위해 윈도우 7의 기본적인 성능을 크게 향상시켰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훨씬 빨라진 부팅 속도와 길어진 배터리 수명을 꼽을 수 있습니다. 또한 사용자들을 번거롭게 만드는 ‘알림’ 기능은 줄어들어 작업 효율성을 향상시켰습니다.
 
-  자주 사용하는 기능은 보다 빠르고 쉽게 사용: 윈도우 7은 보다 효율적이고 직관적인 디자인을 채택함으로써, 사용자들이 매일 사용하는 기능들에 좀더 빠르게 접근하고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점프 리스트, 미리 보기 새로운 형태의 태스크바(작업표시줄) 같은 기능들을 통해 사용자들은 자주 사용하는 파일이나 애플리케이션을 바로 선택할 수 있어 업무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얻을 수 있습니다.
 
- 가정 내 PC 수가 증가함에 따라 집 안에서도 저장 위치에 관계없이 상대방 PC에 저장된 파일, 음악, 사진, 비디오 등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홈그룹’(Home Group) 기능이 구현됐습니다. 윈도우 7은 사용자가 휴대 전화, 이동식 미디어 플레이어, 카메라나 프린터와 같은 특정 장치와 PC, 장치 스테이지(Device Stage) 등 새로운 방식의 인터페이스와 연결할 때 그 장치들을 보다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게 해줍니다. 또한 윈도우 7에 탑재된 멀티터치와 같은 새로운 기능들은 PC스크린을 사용할 때 직관적인 손가락 사용이 가능해 사용자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  보다 나은 엔터테인먼트 경험 제공: 최근 사용자들은 다양한 미디어 장치를 PC와 연결하는 등 온라인/오프라인에 걸쳐 다양한 디지털 경험을 할 수 있는 연결 통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윈도우 7의 ‘play-to’ 기능은 홈 네트워크상에서 음악과 비디오 그리고 사진을 컴퓨터와 연결된 다른 장치로 쉽게 옮길 수 있게 해줍니다.
 
또한 윈도우 7에 포함되어 있는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와 윈도우 미디어 센터는 더 많은 미디어 형식들을 지원해 사용자들이 PC에서 더 많은 미디어 콘텐츠들을 재생하고, 더 많은 종류의 장치들을 연결시킬 수 있게 해줍니다. 특히 윈도우 미디어 센터를 통해 DVR처럼 TV 튜너와 향상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지원해 TV녹화를 별도의 비용 지불 없이 손쉽게 할 수 있습니다. 

☞ 관련 기사
2008/12/31 - [어떤오후의 뉴스/IT 뉴스] - Windows 7의 최신 베타판 유출 (스크린샷 포함)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