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초청한 블로거들은 잘 살고 있을까?

Posted by 담대한 어떤오후
2008.11.10 13:45 추천 사이트
 티스토리는 다른 포털사이트와는 달리 가입하려면 기존 사용자가 가입하려는 분들께 초대장을 발송해야만 가입할 수 있는 독특한 시스템을 운영되는 데요. 따라서 티스토리에서 블로그를 개설하려면 티스토리 홈의 초대메뉴에서 초대장을 발송하신 다른 블로거에게 초대요청을 해야 합니다.


 저도 다른 분의 초대를 통해 2007년 11월 23일 처음 블로그를 개설한 이후 매달 10여 장의 초대장을 다른 분들에게 배포하여 지금은 저의 초대장을 받으신 분들이 100 여명에 달하더군요.

 근데 어제 갑자기 제가 초대장을 보내드린 블로거들은 얼마나 열심히 활동을 하고 계신지가 궁금해서 관리메뉴의 초대관리에서 저의 초대장을 통해 개설된 모든 블로그를 부푼 기대를 하고 방문해 보았습니다.

 하지만, 기대도 잠시 100여 개의 블로그 중 대부분이 개설 초반에 올린 몇 개의 글 이후에 제대로 관리 되지 않고 있었으며 이 중에는 가입만 되었지 아예 텅 빈 블로그로 방치되어 약간은 씁쓸한 기분마저 들게 하더군요.

 사실 저도 블로깅을 하고 난 후 알게 된 거지만 많이 부지런해야 제대로 블로그를 꾸려갈 수 있는 거거든요.
그나마 유일하게 오드리님이 개설하신 "오드리의 취향(http://audreyc.tistory.com/)"은 좋은 정보와 꾸준한 활동으로 초대장을 보낸 저의 면목을 조금이나마 서게 해주셨네요.

(아참, 초대장 발 송후 두 번이나 제블로그를 방문하셔서 방명록에 글을 남기셨는데 몰랐네요. 제가 방명록 관리가 영 엉망이라..  오드리님으 꾸준한 활동 앞으로도 부탁합니다.) <어떤오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08.11.10 13:47
    비밀댓글입니다
      • 2008.11.10 15:33
      비밀댓글입니다
    • 2008.11.10 14:11
    비밀댓글입니다
    • 2008.11.10 14:34
    비밀댓글입니다
    • 2008.11.10 15:14
    비밀댓글입니다
    • 2008.11.10 15:20
    비밀댓글입니다
  1. 초대장을 보내드린다는 포스트가 아닌데…. 뜻밖에도 많은 분이 초대장을 요청하셨네요.
    제가 몇 장이나 보유하고 있는지 확인해봐야겠지만 다녀가신 분들의 성의를 봐서라도 있는 만큼 보내드립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 제가 초대해드린 분들 중에는...
    꾸준히 블로깅 하시는 분이 거의 없더라고요..
    한 8~90% 정도는 개설만 해놓고 잊어버리는 케이스 같네요.. ㅠㅠ
  3. 어머, 제 블로그가 소개되다니, 영광입니다~ 쬐콤 부끄럽기도 하구요.^^

    어떤오후님의 초청장을 받은 건 올해 7월 중순, 포스팅을 시작하고 메타서비스에 가입한 건 8월 초-중순 경인 것 같아요. 그러니까 석 달 조금 넘게 활동한 셈이네요.
    아직 기술과 경험이 부족해서 가끔 허둥대지만, 하나씩 배워가고 있답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4. 제가 티스토리 할 때 초대장 20장 배포한 적이 있습니다.
    제 손으로 신고 버튼을 누른 블로그가 6명. 나머지 중에 2사람을 제외하면 유령 블로그나 개설하지 않은 블로그.. ㅠㅠ

    정작 초대장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초대장을 주지 못하는 게 안타깝습니다. 티스토리 초대로 더욱 넓게 소통하고 싶은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네요..
    • 2009.02.06 13:38
    비밀댓글입니다